1.jpg

​남동 나비집 

위치 l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동 

용도 l 단독주택 (신축)

대지면적 l 448.0㎡

건축면적 l 91.55㎡ (건폐율 19.90%)
연면적 l 280.07㎡ (용적율 36.81%)

규모 l 지하2층/지상2층

준공 l 2016년

사진 l 남궁선/ 별도 기재

나비 집을 처음 접한 사람들은 누구나 선입견을 먼저 갖게 된다. 아주 까칠한 갤러리 관장님같은 고상한 취미의 소유자를 위한 갤러리같은 집이라 건축가가 정해놓은대로 한치의 흐트러짐없이 살아야 하기 때문에 불편하진 않을까 하고... 뾰족한 집의 형태, 순백색과 회색, 검정의 무채색의 통일된 색감, 좁아졌다 넓어졌다 치밀하게 계산된 듯한 긴장감있는 외부공간과 다각도의 전망이 펼쳐지는 내부공간까지.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요소를 많이 갖고 있긴 하지만 이 집의 주인은 평범한 4인가족이다.  

건축가로서 ‘방은 네모다’라는 선입견을 갖고 있지 않은 건축주를 만난건 행운이었다.

건축주는 세모난 방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을 이해했고, 새로운 공간에 설레어 했으며, 수영장은 온 가족을 위한 요소임에 확신이 있었다. 법적인 제약과 채광, 전망을 모두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뾰족한 형태를 취하기로 하면서 기능적인 동선에 더욱 고심을 거듭했다. 내부적으로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여지를 만들고, 시각적인 개방감과 새로움을 끊임없이 선사할 수 있도록 고민한 끝에 나비집이 ‘완공’되었다. 하지만 이것은 ‘완성’은 아니다. 집은 주인에 의해 채워지고 비워지기를 계속하면서 변화하는 것이고, 그렇게 나비 집 역시 현재진행형이다.   

관련 기사 - SPACE 591호(201702)
16.jpg
17.jpg
2.jpg
3.jpg
18.jpg
4.jpg
5.jpg
6.jpg
07.jpg
7.jpg
8.jpg
10.jpg
11.jpg
12.jpg
10.jpg
9.jpg
navi_02.jpg
19.jpg

 Ⓒ이원석(상, 좌)